재판에 나온 최순실이 "피가 거꾸로 솟는다"며 특검을 맹비난한 뒤 모든 증언을 거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뇌물죄 관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최순실씨가 특검을 맹비난하며 증언을 거부했다.

최씨는 2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7부(재판장 김진동)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특검을 신뢰할 수 없기 때문에 증언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최씨는 '원래 증언을 할 생각이 있었지만 특검이 딸(정유라)을 강제로 증인으로 출석시켰으니 더이상 협조하지 않겠다'는 논리를 폈다. 최근 정유라씨가 이 부회장 재판에 '깜짝' 출석하는 과정에서 특검의 '회유와 압박'이 있었다고 주장하면서다.

이 과정에서 최씨는 특검이 "딸과 제 목줄을 잡고 흔드는 질문"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씨가 이미 증언한 내용이 자신의 증언과 배치될 경우, 둘 중 한 명은 위증죄로 처벌 받을 우려가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최씨는 “(정씨를) 새벽 2시부터 9시까지 어디에서 유치했는지에 대해 부모로서 당연히 물어봐야 할 사안인데, 검찰에서 얘기해주지 않았다. 유라 본인이 직접 나왔다고 하더라도 위법한 증거채택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또 “특검이 딸을 데리고 가서 먼저 증인신문을 강행한 것은 딸로 하여금 저를 압박하기 위한, 제2의 장시호를 만들기 위한 수법이라고 생각해 피가 거꾸로 솟는다”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한겨레 7월26일)

2

이어 최씨는 특검이 자신을 강압적으로 수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검팀에서 조사받을 때 '(혐의를) 인정하지 않으면 삼족을 멸하고 손자까지 가만두지 않겠다'는 말을 들었다”며 "저는 제 대가를 받고 영원히 이 나라에서 죄인으로 살겠다고 하는데, 옛날 임금님도 못하는 무지막지한 말을 한시간 반 동안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씨는 격앙된 목소리로 "특검을 신뢰할 수 없고 협박과 회유를 많이 받았기 때문에 정신적으로 완전히 패닉한 상태이고, 살아 있어도 산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씨가 계속 증언을 거부하자 재판부는 "그럼 왜 나왔느냐"고 물었고, 최씨는 "나오라고 해서 나왔다"고 답했다.

최씨가 증언을 거부하면서 이날 재판은 사실상 파행됐다. 재판부가 증인신문 절차를 마무리하려고 하자 최씨는 "몇 가지 얘기하고 싶다"며 발언권을 달라고 요청했지만 재판부는 "증언을 거부해 답변을 듣는 게 무의미하다고 생각한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