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의 아파트 8층에서 30대 여성이 5개월 된 아기와 함께 추락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PARTMENT
fotocelia via Getty Images
인쇄

경기도 일산의 한 아파트 8층에서 30대 여성이 5개월 된 아기와 함께 추락했다.

연합뉴스가 경찰의 발표를 보도한 바에 따르면, A씨(37)와 아들 B군은 오늘(26일) 오전 8시 10분께 아파트 8층에서 화단으로 추락해 둘 다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당초 경찰은 A씨가 사고로 현장에서 사망했다고 발표했으나, 추락 직후 심정지 상태였던 A씨가 병원 이송 이후 다행히 살아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둘 다 부상이 심각해 수술을 받을 예정이며, A씨가 B군을 안고 추락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사고 당시 A씨의 남편은 다른 방에서 자고 있는 상태였으며, 사이렌 소리를 듣고 일어나 보니 베란다 쪽에 의자가 놓여 있어 아파트 1층으로 뛰어 내려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아기 키우는 어려움을 주변에 토로했다는 내용 등을 토대로 A씨가 산후 우울증을 앓았는지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MBN 7월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