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의원의 '체불 임금'에 대한 기막힌 생각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이언주 의원은 이제 '어록 제조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밥하는 아줌마' 발언 이후에도 "세금 먹는 사람이 많은 사회가 되서는 안 될 말"이라며 어록들을 만들더니 이번엔 "알바(아르바이트) 하다가 월급 떼여도 신고하지 않아야 공동체 의식"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프레시안 7월25일 보도에 따르면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최저임금과 관련해 여러 문제가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소득 주도 성장론'은 소득이 오르는 것을 전제로 하지만, 물가가 오르거나 일자리가 없어지면 소득이 오르지 않는다. 소득 주도 성장론은 공동체에 대한 생각을 함께해야 한다. 저도 알바를 한 적이 있지만 사장이 망해서 월급이 떼인 적도 있다. 그런데 사장이 살아야 저도 산다는 생각으로 (월급을) 떼였다. 그래서 노동청에 신고를 안 했다. 우리 사회에 공동체 의식이, 같이 살아야 한다는 생각이 필요하다"

42

이 의원의 발언은 계속해서 구설에 오르고 있다. 급식노동자를 "밥하는 아줌마"라고 비하한 이후 급식노동자들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는가 하면 공무원 증원에 대해 "세금 먹는 사람이 많은 사회여선 안 된다"고 하자 공무원 노조가 강하게 항의한 바 있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은 2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에 대한 봉사를 하찮은 일로 격하시켰을 뿐 아니라 공공 부문 노동자 전체를 싸잡아 모욕했다"면서 "이언주 의원이야말로 ‘실질적으로 굉장히 필요 없는 인력’임을 확신하며 공식적인 사과와 의원직 사퇴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이 의원은 24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공무원노동조합에 사과할 용의가 있냐는 질문을 받고 "세금을 먹는 사람이라는 게 세금을 내는 사람과 세금을 먹는 사람 이렇게 직설적으로 단순화시켜서 비교를 한 건데 표현 자체가 불쾌하셨다면 오해를 푸시기 바란다"고 답했다.

이번 '알바 발언'에는 알바노조가 나설까. 또 이 의원은 뭐라고 해명할까.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