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의 보고서가 당일 채택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인사청문회 당일인 24일에 채택됐다.

kabul bombing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날 밤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박 후보자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권성동 법사위원장은 "여야 간사간 이견이 없었다"고 말했다.

법사위는 종합의견서에서 "25년 기간 동안 검사로 근무하면서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디지털 수사기법 도입을 통해 선진 수사시스템 확립에 기여하는 등 수사·행정·기획 등 검찰업무 전반에 걸쳐 폭넓은 경험과 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검찰총장으로 임명될 경우 국회의 요구가 있으면 검찰의 중립성 및 수사의 공정성이 훼손되지 않는 한 국회에 출석하겠다는 전향적 입장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특히 MBN에 따르면 권 위원장은 "지금까지는 의원들이 의사진행 발언을 요청해 자료제출을 요구하는 게 반복됐는데 오늘 청문회에서는 자료제출 요구가 없었다"며 "후보자가 의원들이 요구하는 자료를 충실히 다 제출했다는 점이 특이하다고 할 만한 일"이라고 호평하기도 했다고 한다.

이번 문 후보자의 청문회는 앞선 고위공직자 후보들에게 도덕성의 흠결이나 법 위반에 대한 검증이 쏟아졌던 것과는 달리 검찰 개혁 방안에 질의가 집중되었으며 비교적 평이했다는 평을 들었다.

법사위 위원 일부는 "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및 검·경 수사권 조정 등의 검찰 개혁 방안에 대해 후보자가 다양한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원론적 입장만 견지한 채 개혁의 의지를 분명하게 밝히지 않았다"고 했다.

이날 인사청문회는 평이했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검찰총장 임명은 국회 동의가 필요하지 않아 문재인 대통령이 곧바로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