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도 마약범 즉결 처형을 허용할 전망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JOKO WIDODO
Indonesia's President Joko Widodo gestures during an interview with Reuters in Jakarta, Indonesia, July 3, 2017. REUTERS/Beawiharta | Beawiharta Beawiharta / Reuters
인쇄

이웃나라 필리핀의 반(反)인권적 초법적 처형을 따라가는 걸까.

인도네시아가 경찰의 마약범 즉결 처형을 허용할 전망이다. 23일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지난 21일 이슬람계 통일개발당(PPP) 행사 연설에서 마약범 소탕전을 진행하는 경찰에 더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

그는 "인도네시아에 입국한 외국인 마약 범죄자들에게 특히 더 단호해야 한다. 그들이 조금이라도 (체포에)불응한다면 쏴버려라"고 했다. 이같은 발언은 인권 침해적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의 마약범 대응 방식을 답습하려는 것로 해석됐다.

joko widodo duterte

조코 위도도와 두테르테

인도네시아는 마약범죄를 매우 강력한 처벌로 다스린다. 마약을 단 5그램(g) 이상만 소지하면 사형에 처한다. 지난 2년간 마약 범죄로 총 18명이 사형을 선고받았으며 이중 호주 국적도 2명 포함돼 외교적 문제로까지 비화했다.

위도도 대통령의 방침은 인권단체로부터 큰 반발을 부를 것으로 보인다. 인니 인권감시단체 연구원 안드레아 하르소노는 "적법한 사법 처리과정 없이 총격이 가능해진 것으로 보인다"면서 경찰은 법을 따라야만 한다고 촉구했다.


kakao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마리화나를 피운 세 명의 경찰관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