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1년째 도주 중인 KAI 전 차장을 공개 수배로 전환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paris whale

검찰이 지난해 6월부터 도주 중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손승범 전 차장을 공개 수배했다.

KAI에서 인사담당자였던 손 전 차장은 일감을 몰아주고 리베이트를 받는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검찰 관계자는 24일 “작년 6월27일부터 검거에 들어갔던 KAI 인사 담당 손승범 전 차장에 대해 오늘부터 공개 수사로 전환한다”며 “관련 절차를 경찰과 협의 중이고 언론을 통해서도 공개 수배를 요청 드린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는 검찰 관계자가 "지난 1년간 노력했지만 사실상 비공개 수사로는 검거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사법기관이 힘을 모아야겠다는 판단에 경찰과도 절차를 협의 중"이라고 공개 수사로 전환한 이유를 설명했다고 전했다.

KAI 인사운영팀 소속인 손씨는 2007∼2014년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과 경공격기 FA-50 등을 개발하는 용역 회사 선정 업무를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그 과정에서 손씨가 컴퓨터 수리 업체 등을 운영하던 처남 명의로 설계 용역업체 A사를 차려 247억원대의 물량을 챙기고, 20억여원 상당의 금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검찰은 A사와 손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하고, 지난해 6월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연인원 약 100명을 투입해 추적에 나섰으나 1년 넘게 행방을 찾지 못하고 있다.


kakao

검찰은 손씨의 범행 규모가 수백억 원대로 개인의 범행이 아니라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저지른 범행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한편 23일 한국일보는 검찰이 KAI의 한 용역업체 대표로부터 KAI 측이 요구하는 계좌로 수십억 원의 리베이트를 송금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KAI 협력업체 대표가 친인척 명의 차명계좌로 회사 돈을 관리한 정황도 포착했다고 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