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층·한국당 지지자들도 대기업·고소득 증세에는 찬성이 많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paris whale

문재인 정부ㆍ여당이 추진 중인 대기업과 고소득자를 대상으로 각각 법인세율과 소득세율을 올리는 방안에 10명 중 9명 꼴이 찬성한다는 조사가 나왔다.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의뢰로 리얼미터가 21일 19세 이상 성인 507명을 대상으로 당정의 세금 인상에 대해 여론조사를 한 결과 '찬성한다'는 의견이 85.6%(매우 찬성 71.6%·찬성하는 편 14.0%), '반대한다'는 의견이 10%(매우 반대 4.1%·반대하는 편 5.9%)로 조사됐다.

리얼미터에 따르면 이번 조사에서는 아래처럼 매우 구체적인 질문을 던졌다.

최근 정치권 일부에서는 연간이익 2천억 원이 넘는 대기업과 연간소득 5억 원이 넘는 고소득자에 대해 각각 법인세율과 소득세율을 올려 세금을 더 거두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이 의견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경기·인천(88.9%), 대구·경북(88.6%), 대전·충청·세종(87.9%), 서울(85.7%), 광주·전라(83.7%), 부산·경남·울산(78.1%) 등으로, 지역에 큰 차이 없이 찬성 의견이 우세했다.

연령별로도 30대(95.0%), 40대(91.1%), 50대(89.1%), 20대(82.4%), 60대 이상(73.2%) 순으로 찬성 의견이 많았다.

특히 이념성향에 '보수'라 답한 125명의 응답자 중에서도 찬성한다고 답한 비율이 72.6%로 조사되었으며 자유한국당을 지지한다고 답한 107명의 응답자 중에서도 69.5%가 , 바른정당을 지지한다고 답한 응답자 39명
중에서는 80.8%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