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서 폭우로 90대 노인이 사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인천에서 시간당 50㎜에 육박하는 기습 폭우가 내려 90대 치매노인이 숨지고 주택 수백채가 침수됐다.

인천시는 23일 오후 9시54분께 남동구 구월동의 한 연립주택 반지하에서 A씨(95)가 침수된 방 안에 누운 채 물에 떠 있는 것을 인근 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출동한 구급대원은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경찰은 거동이 불편한 A씨가 집 밖으로 빠져나오지 못해 집 안으로 들어온 빗물에 익사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44
[작업자 구조 현장.]

이날 오전 9시39분께 부평구 청천동의 서울지하철 7호선 공사장에서는 작업자 7명이 갑자기 차오른 물에 갇히기도 했다.

지하 150m지점에는 미얀마인 작업자 2명이, 300m지점에는 한국인 작업자 5명이 있었다. 이날 부평에는 오전 6∼9시 90㎜의 강우량을 기록했다.

당시 현장에는 1m 이상 물이 차올랐다. 구조대는 구명튜브와 구명조끼 등을 동원해 150m 지점 2명을 오전 10시55분께, 300m 지점의 5명을 오전 11시 29분께 차례로 구조했다.

구조된 7명 모두 다친 곳이 없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