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배정남, 아쉬운 조기 퇴소 "평생 못 잊을 것"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무한도전'의 배정남이 아쉽게 먼저 퇴소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진짜사나이' 특집 마지막 회와 '안 개의치 않은 바캉스'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배정남은 홀로 교관과 마주했다. 알고 보니 배정남은 화보 촬영 일정 때문에 먼저 떠나야 했던 것.

교관은 배정남에게 "이날 훈련기간 동안 대단히 수고 많았습니다"라고 말했고, 배정남도 마지막 인사를 하며 떠났다.

akie shinzo

배정남은 "먼저 가서 너무 미안하고 짧은 순간에 전우애가 느껴졌다"고 말했다.

그는 "왜 하필 여기를 왔을까 이런 생각을 해봤다. 정말 이 스마일마크는 못 잊을 것 같다"고 말하며 부대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