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배원 노동자들이 참다 못해 거리로 나온 까닭 : 최근 5년간 70여명 숨지는 등 업무 과로 대두

게시됨: 업데이트됨:
234
뉴스1
인쇄

집배원 노동자들이 계속해서 과로로 인한 사망 또는 자살로 생을 마감하는 경우가 발생하자 노조가 거리로 나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우정노동조합은 22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전국 우정노동자 총궐기대회'를 열고 "우정사업본부는 쓰러지는 집배원을 살리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이날 결의대회를 통해 "우정역사 133년의 주인인 우정노동자들은 혹독한 영하의 날씨와 폭염, 폭우 속에서도 국민을 위해 일한다는 자부심과 사명감을 갖고 묵묵하게 맡은 업무에 최선을 다했다"며 "그러나 우리에게 돌아온 것은 우정사업본부의 배신과 죽음 뿐"이라고 밝혔다.

24

노조는 최근 5년간 집배원 70여명이 숨졌고, 이 중 15명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며 "올해에만 12명의 집배원이 과로사 및 돌연사, 분신으로 우리의 곁을 떠났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노조는 "연이은 집배원의 죽음에는 '장시간 중노동'이 있었다"며 "절대적인 인력 부족으로 새벽 5시에 업무를 시작, 오후 9시가 넘어서야 퇴근하는 경우가 태반"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택배 물량 증가, 신도시 신설, 1인 가구 급증으로 전국 600여곳의 집배원 배달 주행거리는 하루 평균 80~100㎞ 이상이지만 우정사업본부는 인력증원은 커녕 우정사업 적자 논리만 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장시간 중노동에 짓눌려 사랑하는 가족과 따뜻한 밥 한끼 제대로 못하는 삶이 무슨 의미가 있단 말인가"라며 "더 이상 우리는 우정사업본부에 우리의 생존을 맡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42

그러면서 노조는 미래창조과학부 장관과 우정사업본부장에게 '집배원 인력 증진 및 재조정을 통해 노동강도를 줄여가겠다'고 한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을 즉각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집배원 과로사 및 돌연사 방지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즉각 마련하라"며 "쓰러지는 집배원을 살리고 노동시간 단축을 위해 3600명의 집배원을 즉각 증원하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우정직 결위인력 충원 △상시계약집배원·우체국 택배원 전원 정규직화 △별정우체국법 개정 △경력직 공무원화 시행 △고용노동부의 우체국 특별근로 감독 시행 등을 촉구했다.

이날 결의대회를 마친 이들은 서울광장에서 세종로 네거리를 거쳐 세종대왕 동상으로 향하는 가두행진을 진행할 예정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