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 통과에 자유한국당이 속만 부글부글 끓이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문재인 정부 첫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자유한국당이 사실상 배제되면서 존재감이 사라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민주당(120명), 국민의당(40명), 바른정당(20명)이 합의를 할 경우 원내 과반을 넘기는 만큼 한국당(107명)으로서는 의결 과정 전체에 영향을 끼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런 까닭에 자유한국당은 그동안 야3당과의 공조를 통해 정부 여당을 견제하겠다는 입장이었지만 결국 추경안은 통과됐다. 물론 본회의 통과 직전, 자유한국당이 집단 퇴장하며 표결이 지연되는 효과를 가져오기는 했지만 사실은 막판 몸부림에 불과했다.

42

추경 표결에 집단 퇴장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

뉴스1에 따르면 이번 추경안 처리 과정에서 한국당은 막판 예산결산특별위원회와 본회의 개의 여부 등 의사일정을 통보받지 못하면서 한국당은 "용납할 수 없다"며 '부글부글' 끓고 있지만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여야 3당의 공조 속에서 쓰린 속만 부여잡고 있다.

이같은 모습은 앞서 문재인 정부 첫 국무총리인 이낙연 총리 인사청문회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자유한국당은 청문회 불참을 선언하거나 인준안 반대를 당론으로 정하기도 했으나 결국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참여로 결국 인준안이 통과됐기 때문이다.

24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여야 영수회담에도 불참하며 다른 노선을 걷겠다는 입장이지만 반응은 영 시원찮기 때문이다. 홍 대표가 영수회담을 거부한 날 수해가 발생한 충북 청주에 내려가 수해 복구 현장에 가담했지만, 1시간 남짓한 봉사에 '생색 내기'라는 비판만 돌아왔기 때문이다.

당분간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공조가 계속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힘을 얻는다. 세부적으로는 야당들이 바판하는 부분들이 많지만 전체적으로는 비슷한 방향으로 나아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의 경우 민주당과 사실상 같은 정책·이념 노선을 걷고 있을 뿐 아니라 바른정당 역시 외교·안보 부분에 있어서만 정부·여당과 대립하고 있을 뿐 경제정책의 경우 큰 방향에서는 대동소이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뉴스1에 따르면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향후 정국 운영에서 정부와 여야 3당이 핵심 사안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할 경우 이번 추경 통과 사태와 같은 일은 얼마든지 벌어질 수 있다"며 "한국당이 현재와 같은 '강경 노선'을 이어갈지, 아니면 이번 추경 이후 새로운 협상의 모습을 보일지 눈여겨 볼 부분"이라고 말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