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가 북한 여행 금지 조치를 내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ARMBIER
FILE PHOTO - Otto Frederick Warmbier, a University of Virginia student who has been detained in North Korea since early January, attends a news conference in Pyongyang, North Korea, in this photo released by Kyodo February 29, 2016. Mandatory credit REUTERS/Kyodo ATTENTION EDITORS - THIS IMAGE HAS BEEN SUPPLIED BY A THIRD PARTY. FOR EDITORIAL USE ONLY. NOT FOR SALE FOR MARKETING OR ADVERTISING CAMPAIGNS. MANDATORY CREDIT. JAPAN OUT. NO COMMERCIAL OR EDITORIAL SALES IN JAPAN. | KYODO Kyodo / Reuters
인쇄

미국 정부가 자국민들의 북한 여행을 금지할 계획이다.

21일 AFP 통신은 미국 정부가 오토 웜비어의 사망 이후 한 달 만에 북한 여행 금지 조치를 내릴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북한 방문을 주선하는 중국 베이징 소재 고려여행사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 정부로부터 이 같은 방침을 통보받았으며, 30일 이내의 유예기간을 둔 뒤 시행에 들어간다고 전했다. 오는 27일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고려여행사뿐만 아니라 웜비어의 북한 여행을 진행했던 여행사인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도 같은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뉴스1은 미 정부의 이 조치가 얼마나 오래 유지될지 파악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넘기면 된다.

Close
북한 김정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