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가 청주 수해현장을 찾아 직접 복구 작업을 도왔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정숙 여사가 역대 영부인 중 최초로 수해현장을 찾아 복구 작업을 도왔다.

21일 김 여사는 유례없는 '물난리'를 겪은 충청북도 청주를 찾아 직접 복구 작업을 돕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이날 상당구 미원면 운암2리 청석골 마을을 찾아 가재도구를 정리하고 빨래를 도왔다.

kakao

  • 뉴스1
    중앙일보에 따르면 김 여사는 왼쪽 약지에 밴드 두 줄을 감고 있었는데, 최근 손가락을 다쳤기 때문이었다. 김 여사는 작업을 위해 고무장갑 위에도 중지와 약지를 끈으로 묶어 손가락을 고정했다.

    또 이날 김 여사는 자원봉사자들에게 준비해 간 수박과 음료수 등을 나눠주며 고마움을 전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영부인이 수해현장에서 복구 작업을 도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부인 육영수 여사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구호물품을 전달한 적은 있었으나, 직접 주민들과 함께 복구 작업을 진행한 건 김 여사가 처음이다. 아래는 이날 현장의 사진이다.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