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와의 결별 보도에 대한 박유천 측의 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1
OSEN
인쇄

지난 17일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결혼에 대한 심경과 연예계 복귀 의사를 전했다. 박유천의 예비신부 황하나 역시 인스타그램에 "너무 이기적인 것 같다. 욕하고 물어뜯을 때 그 물어뜯기는 상대가 자기 자신이나 자기 가족들, 사랑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해본 적이 있냐"라며 박유천을 옹호하는 글을 올렸다.

21일 중앙일보는 단독으로 황하나가 박유천에 이별을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최근 두 사람이 각종 루머와 논란에 휩싸이면서 황하나가 많이 힘들어했다고 한다.

그러나 두 사람이 결별한 것은 아니었다. 측근과 가족들은 두 사람의 이별을 반대하며 조언과 응원을 해주고 있는 상황이다.

익명을 요구한 황씨 측근은 이날 오후 서울 명동의 한 카페에서 기자와 만나 "최근 두 사람의 관계가 소원해 진 것 같다"고 털어놨다. 황씨 측근은 "황씨가 박유천을 좋아한다. 그런데 이슈가 되면서 식당이나 길거리만 지나다녀도 사람들이 수근거리고 사진이 찍혀서 많이 힘들어 하고 있다"고 전했다.

- 중앙일보(2017. 7. 21.)


kakao

조이뉴스24에 따르면 박유천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황하나 관련 보도에는 대응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박유천은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 중이며 소집 해제 이후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