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무응답'에 국방부가 재차 '회담'을 촉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북한이 남북 군사당국회담 제의에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으며 사실상 회담이 결렬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7월 21일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에 대해 대화 제의에 호응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남북 군사당국회담 제안 관련 국방부 입장'에서 "남북간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군사 분야에서 대화 채널을 복원하는 것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매우 시급한 과제"라며 "국방부는 북측이 조속히 우리의 제안에 호응해 나오기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42

문 대변인은 "국방부는 7월 17일 군사분계선에서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 바 있다"며 "그러나 북측은 현재까지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으며 이에 따라 오늘 회담이 열리는 것은 사실상 어려워졌다"고 지적했다.

앞서 국방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 후속 조치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북한에 공식 제안했다. 대한적십자사 역시 추석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공식 제안했으나 현재까지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Close
문재인 대통령 메르켈 독일 총리 회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