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2개월 강아지를 공 던지듯 던져버린 60대 남성이 한 말(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태어난 지 겨우 2달 된 강아지를 공 던지듯 던져버리면, 이 강아지는 어떻게 될까.

뉴스1이 제보자 A씨의 발언을 토대로 보도한 바에 따르면, 20일 알려진 경기도 하남시 강아지 '마음이' 사건의 대략적인 개요는 이렇다.

A씨는 17일(월요일)에 출근해 보니 회사에서 가족처럼 키우던 생후 2개월 강아지 '마음이'가 보이지 않아 이곳저곳을 찾아다녔다.


결국 마음이는 다음날인 18일 죽은 채 발견됐는데, CCTV에는 평소 회사 뒤편 컨테이너 옆에 박스를 쌓아두는 60대 남성 B씨가 마음이를 공던지듯 던져버리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마음이의 행방을 묻자 "나는 모르겠고, 본 적도 없다"고 했던 B씨는 이후 말을 바꿔 "(강아지가) 나를 쫓아올 것 같아서 던진 것"뿐이라며 자신이 죽인 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 회사에서 키우라고 던져놓았을" 뿐이라는 것이다.

뉴스1이 단독 입수한 영상에는 B씨가 마음이를 컨테이너 옆으로 집어던지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땅에 떨어진 마음이는 큰 충격을 받은 듯 몸을 뒤척였고, 근처에 있던 개 3마리가 다가와 마음이를 핥으며 상태를 살피는 모습도 나온다.(뉴스1 7월 20일)

경찰 관계자는 "A씨를 파출소로 임의 동행해 간단한 조사만 한 상태여서 아직 자세한 경위는 파악되지 않았다"며 "A씨가 강아지를 내던진 것이 강아지가 죽은 원인인지를 조사한 뒤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 적용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MBN 7월 20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