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과 박형준이 이명박 정부의 '사자방 비리'를 놓고 치열한 논쟁을 펼쳤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

JTBC '썰전'의 보수 진영 대표 논객으로 합류한 박형준 동아대학교 교수가 유시민 작가와 이명박 정부의 '사자방'을 놓고 각축을 벌였다.

20일 방송된 '썰전'에서는 KAI(한국항공우주산업)의 방산비리 사건을 두고 토론이 진행됐다. 수많은 의혹에 검찰은 강도 높은 수사를 예고한 상황. 박 교수와 유 작가는 이를 두고 "그간 검찰이 수사를 미룬 건 박근혜 정부의 눈총 때문"이라고 한목소리로 말했다.

그러나 곧 유 작가가 검찰이 제대로 수사를 하지 못한 최근 사례로 이명박 정부의 '사자방 비리'를 언급하자 두 사람의 의견은 갈렸다. '사자방 비리'는 '사대강 비리', '자원외교 비리', '방산 비리'의 앞 글자를 딴 것이다.

1

kakao

유 작가는 "지난 박근혜 정부에서도 이런 비리(방산 비리)는 있으면 안 된다고 입장을 내놓았다"라며 "감사원에서 감사도 하고 수사 의뢰도 하고 고발도 하고 검찰 수사도 했는데 방산 비리만 제대로 조사가 안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 보면 검찰이 칼을 제대로 못 쓴 것"이라며 "유야무야 넘어갔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에 박 교수는 "유야무야 된 게 아니라 털었는데 무혐의"라고 주장했다. 박 교수는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을 맡았던 바 있다.

유 작가는 "제대로 안 털어서 그렇다"고 반박했고, 박 교수는 "사자방 비리 의혹은 다음 기회에 관련 이슈가 있을 때 하자. 자칫하면 내가 밀린다"고 답했다.

유 작가는 "사대강 비리 수사를 다시 해야 한다는 국민의 목소리가 높다"며 박근혜 정부가 이명박 전 대통령을 건드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은 자기를 건드리지 못하게 하는 뭔가를 가지고 있다고 본다"라며 "그 '각하'는 꼼꼼한 각하시다. 철저하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이 문제는 다음에 이야기해보자"고 답했고 유 작가는 "곧 다룰 날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포츠투데이에 따르면 '썰전' 20일 시청률 (이하 전국 유료매체 가구)은 5.135%로 전주에 비해 상승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유시민의 팩트폭격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