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근이 8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이유를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배우 문성근이 8년간 드라마에 출연하지 못한 이유를 밝혔다.

20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는 새 월화드라마 '조작'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조작'으로 브라운관에 복귀하는 문성근도 이 자리에 참석했다.

뉴스1에 따르면 함께 출연하는 배우 유준상은 문성근과의 호흡을 묻는 질문에 "문성근 선배가 정권이 바뀐 다음에 캐스팅이 됐다. 다들 왜 그 전에는 못 나왔나 싶었을 것"이라며 "(블랙)리스트에 있어서 못 나왔다는 말이 있었는데,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유준상은 "정권이 바뀐 이후 '조작'에 출연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1

kakao

OSEN에 따르면 문성근은 "8년간 드라마를 못 했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하고 싶었지만 못한 거다. 주어진 재능을 가지고, 이에 걸맞는 일을 하면서 행복을 느끼는 게 중요하지 않겠나"라며 "다른 이유 때문에 이를 못하게 되는 건 일종의 폭력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 그는 "정치세력의 수준이 저렴해서 나타난 상황이라 생각한다. 시청자와 국민들은 저마다 다양한 개성을 즐길 권리가 있는데 이런 권리가 빼앗겼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가 성숙해져서 이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문성근은 이날 8년간 다른 일도 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에 혼신을 다했기에 본업으로 돌아올 수 있게 됐다. 무엇보다 현장에 오는 게 행복하다"고 전했다.

아래 이미지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발가락 부상' 3차례만에 재판 출석한 박근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