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에서 촬영 중 사망한 독립PD들에 추모와 모금이 이어지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AMERA
인쇄

해외 다큐멘터리 촬영 중 교통사고로 사망한 독립 다큐멘터리 피디에 대한 추모와 이들의 ‘귀환’을 위한 모금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한국독립피디협회(이하 독립피디협회)의 설명을 들어보면, 지난 14일 오후 8시45분께(현지시간) 교육방송(EBS)다큐프라임 '야수와 방주' 제작을 위해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촬영하던 박환성, 김광일 피디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독립피디협회는 전날인 19일 송규학 협회장을 위원장으로 사고수습대책위원회를 구성해 현지 영사와 공관을 통해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유족들에게 사고 내용을 전달하여 함께 대책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두 피디의 사고 소식이 알려지자, 온라인에선 고인들을 추모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길바닥 저널리스트로 활동하는 박훈규 피디는 20일 페이스북에 “정작 교육방송 프로그램 만들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제작비를 아끼다 사고를 당한 것도 모자라 외면까지 당하고 있는 지금의 상황이 말이 되느냐”며 “방송사들의 갑질과 열악한 제작환경이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망한 박환성 피디는 앞서 '야수와 방주' 프로그램 제작과 관련해 교육방송의 부당한 간접비 요구 관행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던 바 있다. (관련기사 : 독립다큐 PD가 받은 정부지원금, EBS에 일부 떼달라?)

추혜선 정의당 의원도 페이스북에 “아프리카에서 동물 다큐를 찍는 사람들은 위험한 환경 때문에 여간해서는 밤에 장거리 운전을 하지 않는다”면서 “빠듯한 제작비 때문에 촬영 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낮 촬영과 밤 운전을 반복하면서도 운전기사를 고용하지도 못해 사고 일어났다”고 언급했다. 이어 “두 피디가 걸어온 길과 꿈을 대신 짊어지는 마음으로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추모했다.

최승호 뉴스타파 피디는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밤늦은 시간에 운전기사를 고용하지 못해 스스로 운전을 하다가 교통사고를 당해 사망했다는 이야기는 더욱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남아공 현지 병원에 안치된 고인들의 귀환 마련을 위한 모금도 시작됐다. 독립피디협회는 “사망한 두 피디를 한국으로 데려오려면 직계가족이 직접 가야하는데 비용이 많이 들어 모금을 한다”고 밝혔다.

모금 계좌는 140-009-158111 신한은행 (예금주:사단법인한국독립피디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