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순이 사생활 보호를 호소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OSEN
인쇄

가수 이상순이 자택을 찾는 관광객들이 늘어남에 따라 사생활 보호를 호소했다.

이상순은 아내 가수 이효리와 함께 JTBC '효리네 민박'에 출연하고 있다. 문제는 '효리네 민박' 출연 이후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들이 이상순과 이효리의 집을 찾는 일이 늘어났다는 것. 이에 이상순은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심경을 전했다.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이 우리집 주소를 알고있고,
모르는 사람들이 집앞에 찾아와서 대문앞에서 사진을 찍고,
대문안을 들여다보고, 담장안을 들여다보고,셀카봉을 이용해 담장안 사진을 찍고,
초인종을 누르고, 경보음이 울려서 개들은 하루종일 짖고,
외출할때나 집으로 들어올때 차안을 들여다보고, 사진과 동영상을 찍고,
친구들이 방문할때나 나갈때 집안으로 같이 들어갈수 있냐고 말을 시키고,
외출하기전 사람들이 있는지 cctv 로 매번 확인해야하고…
우리가 이곳에서 방송을 찍기로 결정했고 뒷감당도 우리가 해야한다고 생각은 했지만,
너무 많은 분들이 찾아오시는 바람에 정상적인 생활이 힘들지경입니다.
더이상 이곳에선 방송촬영도 하지않고,
이곳은 우리 부부와 반려견 반려묘 식구들이 쉬어야하는 공간입니다.
우리집이 궁금하시고 보고싶으시면 ‘효리네 민박’을 통해 구석구석 보실수 있어요.
그런 의미에서 우리도 우리가 살고있는 집에서 촬영을 한 이유도 있구요.
우리 부부를 좋아하고, 아껴주신다면
이곳에 더이상 찾아오지 말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이 글을 얼마나 많은 분들이 보실지는 모르지만
혹시 주변에 제주도에 여행가서 효리네집에 구경간다는 분들이 있으면
그러지말라고, 사생활은 지켜주자고 꼭~ 얘기해주세요!!


kakao

이상순에 따르면 '모르는 사람들이 집 앞에 찾아와 대문 앞에서 사진을 찍고, 대문 안을 들여다보고, 셀카봉을 이용해 담장 안 사진을 찍는다'는 것이다. 이상순은 "이곳에서 방송을 찍기로 결정했고 뒷감당도 우리가 해야한다고 생각했지만 너무 많은 분들이 찾아와 정상적 생활이 힘들 지경"이라고 전했다. 초인종이 계속 눌리고, 집 밖에 서 있던 관광객들이 차 안을 들여다 보거나 지인들의 방문시 같이 들어갈 수 있냐고 말을 거는 것, 또 외출하기 전 관광객들이 있는지 CCTV를 매번 확인해야 하는 일은 분명히 정상적인 생활은 아니다.

이상순은 "우리 부부를 좋아하고 아껴주신다면 이 곳에 더 이상 찾아오지 말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이효리 역시 코스모폴리탄과의 인터뷰에서 "아침부터 밤까지 사람들이 집 앞으로 찾아오고 있다"라며 "하지만 결정을 우리가 했으니 뒷감당도 알아서 해야하지 않겠나"라고 말한 바 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이효리의 출근 패션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