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정무수석 캐비닛에서 '보수단체 동원' 문건이 나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청와대 정무수석실 캐비닛에서 발견된 문건에서 지난해 4·13 총선에서 보수단체를 선거에 동원하려 한 정황이 담긴 문건이 나왔다.

news1

자유한국당은 19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을 대통령기록물관리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경향신문은 오늘(20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검찰에 넘긴 옛 정무수석실 문건에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보수단체들이 힘을 모아 정부 지원세력 역할을 충실히 하도록 독려하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고 전했다.

지난해 1월 작성된 것으로 파악한 이 문건에 명시된 보수단체는 '자유총연맹', '바르게살기운동협회' 등인 것으로 보도됐다.

시기상 4월 총선 준비로 해석할 수 있는 이 문건은 그간 있었던 청와대의 선거 개입 의혹을 강화하는 증거다.

허현준 당시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은 어버이연합, 엄마부대 등 보수·극우 성향 단체들에 전경련에서 적극적인 지원 움직임을 보이지 않을 경우 직접 나서 ‘분기별 이행내역’에 대한 보고를 요구하는 등 소위 '관제 데모'를 동원한 혐의로 검찰이 수사에 나선 바 있다.

경향신문은 청와대의 보수단체 동원 의혹 정황이 드러난 건 처음이라고 전했다.

지난 17일 청와대는 14일 민정수석실에서 발견된 300여 종의 문건 외에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한·일 정부 간 일본군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 역사교과서 등의 내용을 담은 총 1361개의 문건을 찾았다고 전한 바 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