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여름날 차량 대시보드에 있던 고무오리의 최후(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전 세계가 무더위에 신음하고 있다. 일본 도쿄도 예외는 아니다. 이런 날씨에는 자동차 안에 아이와 동물을 혼자 두어서는 안된다. 고무오리 인형도 그렇다.

‘매셔블’에 따르면, 지난 7월 19일 일본 트위터 유저 ‘shiohitoshi’는 두 장의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1장은 차량 대시보드에 붙어있던 고무오리 인형을 찍은 것이다.

shiohitoshi

그리고 정말 무더웠던 여름날 그가 발견한 오리인형의 최후다.

shiohitoshi

영화 ‘고스트버스터즈’에 나오는 먹깨비를 닮았다. ‘shiohitoshi’는 “진짜 최악이다”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 사진은 약 54만 번 공유됐고, 90만 9천개의 좋아요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 고무오리의 최후를 모든 사람들이 신기해한 것은 아니다. 어떤 이들은 ‘shiohitoshi’가 조작을 했을 것이라 의심했다. 첫번째 사진과 두 번째 사진의 대쉬보드가 각각 다른 차량에서 찍힌 것 같다는 것이다.

“이것이 같은 차라고 말하는 사람은 일단 제대로 보기부터 하자.”

이 사진을 놓고 그냥 사진을 찍은 각도가 달라서 벌어진 오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었다. 또 어떤 이는 직접 사진에 나오지 않은 부분을 손으로 그려서 이것이 ‘가짜’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설명을 해주기도 했다.

진실을 알고 싶은 노력은 단지 손그림에서 끝나지 않았다. 또 어떤이는 3D로 이 차의 형태를 구현했다.

여기에 기즈모도가 나서서 이 차량은 혼다의 차량이고, 혼다의 브로슈어를 보면 이 사진이 진실이라는 걸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첫번째 사진에서 보이지 않는 대시보드의 부분 때문에 이러한 혼동이 생긴 것이라고.

어쨌든 고무오리는 그렇게 최후를 맞이했다. 더운 여름날에는 고무오리를 혼자 두지 말자.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