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갑들이 공정위에 갑질 근절대책을 중단해 달라 요구하며 한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news1

프랜차이즈협회가 공정거래위원회가 어제(18일) 발표한 '가맹본부 불공정거래 근절 대책'에 대해 원칙적으론 수용하지만 사실상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공정위에 '자정할 기회를 달라'며 일부 업체를 대상으로 진행 중인 실태 조사 등을 전면 중단해달라고 공식 요청했다.

세계일보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박기영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회장은 "공정위의 건전한 가맹시장 조성대책은 협회가 고민하고 연구해온 방향과 맥을 같이 한다"며 아래와 같이 밝혔다.

"가맹본부의 '갑질 논란'은 미비한 시스템과 과거 잘못된 관행에서 비롯된 부분이 적지 않다."

"정부와 학계의 전문가들을 비롯해 가맹본부와 가맹점주 등 프랜차이즈 관련자들이 머리를 맞대어 구체적인 입법과 실행 계획을 마련해나가겠다."

"업계가 스스로 변화하는 모습 보일 수 있도록 진행 중인 조사를 중단하고 3~5개월 정도 시간을 달라." -세계일보/연합뉴스(7월 19일)

이어 박 회장은 좀 더 강하게 요구했다.

"프랜차이즈산업은 매출 100조원을 올리고 124만명의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산업이다. 가맹본사가 악의 축이자 나쁜 관행의 축이라는 식으로 매도돼선 안 된다."

"지금과 같은 '몰아치기식' 조사는 프랜차이즈 산업 전체를 붕괴시키는 행위."

"자정할 시간을 준 뒤에도 변화하지 못했다고 판단될 경우에는 어떤 '메스'도 수용하겠다." -세계일보/KBS뉴스(7월 19일)

news1

한편 어제(18일) 공정위는 외식업 등 주요 프랜차이즈 업체 50개의 필수품목 상세내역과 마진규모·가맹점 구입비중 등에 대한 정보공개를 골자로 하는 '가맹분야 불공정관행 근절 대책안'을 내놓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