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를 신랄하게 나무라는, 11살짜리 아들이 캠프에서 보낸 편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여름 캠프에 도착한 11살짜리 아들이 집으로 보낸 엽서 때문에 온 가족이 웃음을 터뜨렸다.

캠프에 도착한 아들 알렉스. 장난감은커녕 책도 없다며 쉬는 시간을 어떻게 보내야 할지 난감하다는 내용의 편지를 집에 보냈다. 알렉스의 엄마 시몬은 캠프에 갈 아들을 위해 카드와 레고, 요요, 또 새 책까지 준비했다. 문제는 그렇게 정성스럽게 준비한 상자를 집에 두고 캠프로 향한 거다. 알렉스는 별도리가 없었다. 쉬는 시간을 자기 부모를 신랄하게 나무라는 편지 작성에 투자할 수밖에...

알렉스의 편지엔 "장난감이 들어있는지 아닌지 대체[h*** - hell은 미국 아이들에게는 일종의 욕] 왜 확인하지 않은 거예요? 쉬는 시간에 얼마나 심심했는데."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letter

그런데 11살짜리가 적은 다음 부분은 더 우습다. "아빠에게는 기대도 안 했지만, 엄마는 그러면 안 되는 거 아니에요?"

시몬은 아들의 유머 감각을 칭찬하며 편지는 그런 맥락에서 작성한 것이 틀림없다고 허프포스트에 말했다.

"알렉스가 우습고 재치있고 사려 깊은 아이라는 건 모두가 안다."

알렉스가 이번 여름을 지낼 캠프는 소포를 금지하므로 엄마인 자기가 장난감 등을 미리 챙겼던 거라고 시몬은 설명했다. 그런데 아들을 바래다주고 돌아와 보니 상자가 거실 한복판에 떡하니 있는 거다.

시몬은 "쉬는 시간에 지루할까 봐 가기 전부터 알렉스가 걱정했던 것은 사실이다. 당연히 기쁘지는 않을 거다."라고 말했다.

소포를 보내도 된다는 승낙을 캠프로부터 받은 시몬은 아들에게 장난감이 담긴 상자를 보냈다. 그러자 감사하다는 답장이 곧바로 왔다.

알렉스의 편지 내용은 다음과 같다.

엄마,

보내주신 상자 잘 받았어요. 고맙습니다. 지금 레고를 만들고 있어요. 엄마는 뭐 하세요? 저는 재미있게 지내고 있어요. 사랑해요. 안녕히 계세요, 엄마.

letter

시몬에 의하면 아빠를 디스한 부분은 알렉스다운 유머 감각을 잘 나타내는 대목이다.

그녀는 "남편도 재미있게 여겼다."라며 "우리 모두 웃느라 어쩔 줄 몰랐다."라고 말했다.


kakao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어린이 스트레스 신호 8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