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년 전에 사라진 부부가 스위스 빙하에서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마셀린과 프란신은 스위스 발레의 샹드란 일대에 살던 부부였다. 마셀린은 구두를 만드는 장인이었고, 프란신은 선생님이었다. 그들은 5명의 아이들과 2명의 딸을 낳아 키웠다. 어느 날 그들은 산에 있는 목초지에 소젖을 짜러 갔다가 사라졌다. 그날은 1942년 8월 15일이었다. 그로부터 75년이 지났다. 막내딸은 79살이 됐다. 지난 7월 18일, 할머니가 된 막내딸 마셀린느 우드리는 75년 만에 부모를 만났다.

‘텔레그래프’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스위스 발레 경찰서는 디아블르레 리조트의 스키 리프트 주변에 있는 짠플러롱 빙하에서 일을 하던 사람들이 지난주 2명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이 시신들은 신분증명서를 갖고 있었다. 디아블르레 리조트는 약 2,615미터의 고도에 위치해 있는 곳으로, 빙하를 보려는 관광객에게 유명한 ’Glacier 3000'내에 위치한 곳이다. DNA 검사 결과 두 명의 시신은 75년 전에 사라진 부부가 맞는 것으로 판명됐다.

the

“2명의 시신은 서로 곁에 붙어있었습니다. 2차 세계대전 시대의 복식을 한 남성과 여성이었죠. 빙하 속에서 시신은 완벽한 상태로 보존되어 있었습니다. 그들이 갖고 있던 물건들도 온전한 상태였어요.” Glacier 3000’의 관계자는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이들이 크레바스에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마셀린과 프란신이 발견됐다는 소식은 막내딸인 마셀린느 우드리에게 전해졌다.
그녀는 “형제들과 나는 그동안 항상 어머니와 아버지를 찾아다녔다”며 “부모님이 사라진 날을 기일로 정해 장례식을 해야하지 않을까 생각도 했다”고 말했다.

“부모님이 사라졌던 그 날은 어머니가 처음으로 아버지와 일종의 나들이를 간 날이었어요. 엄마는 7명의 아이를 낳는 동안 항상 임신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산을 오를 수가 없었거든요.”

우드린은 이제 부모님의 장례식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녀는 부모님의 장례식날 ‘검은색’ 옷을 입지 않을 생각이다. “나는 하얀색 옷이 더 좋을 것 같아요. 하얀색은 희망을 내포하는 색이죠. 나는 그동안 부모님을 찾을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을 절대 잃어버리지 않았으니까요.”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