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수가 마주 오는 차를 일부러 들이받은 이유와 영상이 공개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오늘(18일) 새벽 '쇼미더머니' 출신의 래퍼 정상수가 음주 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맞은편에서 오던 차량을 고의로 들이받는 장면이 YTN을 통해 보도됐다.

정씨는 당시 신림역 인근 골목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054%의 상태로 운전 중이었으며 이 건으로 불구속 입건됐다.

영상에 따르면 정씨는 도로 한복판에서 마주 오는 자동차와 1분간 대치하다가 '길을 비키지 않는다'는 이유로 고의로 들이받았다고 한다.

피해자는 정씨의 차량이 도로의 가운데를 점유하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주변에 있던 경찰이 출동한 이후의 상황 역시 엉망이다.

정씨는 경찰이 제지하는 상황에서도 약 10분간 피해자와 실랑이를 벌이며 욕설과 폭언을 퍼부었다고 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