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트윈스, 새 외국인 선수 제임스 로니 영입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결국 ‘히요미’가 LG 트윈스를 떠난다. 새로운 외국인 선수가 영입됐기 때문이다.

7월 18일, LG 트윈스는 새 외국인 선수 제임스 로니와 총액 35만 달러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james anthony loney

미국 국적의 제임스 로니는 1루수 좌투좌타 선수로 2002년 LA다저스의 1라운드(19번째) 지명을 받았으며 2006년 LA다저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후 11년간 활약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1,443경기에 출전하여 타율 0.284, 안타 1,425개, 홈런 108개, 669 타점을 기록했다.

한편, 이날 LG트윈스는 KBO에 루이스 히메네스를 웨이버 공시 요청했다.

제임스 로니는 ‘OSEN’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을 “공격과 수비 모두 잘하는 올라운드 플레이어. 베이스러닝과 허슬플레이까지 모든 것을 열심히 한다”고 소개했다. 또한 “홈런을 치는 것도 좋지만, 상황에 맞게 플레이를 하겠다. 밀어치기를 한다거나, 홈런이 아니더라도 팀에 보탬이 되는 플레이. 그런 면에서 올라운드 플레이어라고 소개했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LG 트윈스 투수 배재준이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루이스 히메네스의 모습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