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이 남긴 침대의 처치방법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지난 7월 17일, ‘연합뉴스’는 아직 청와대에 남아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침대에 대해 보도했다. 파면 결정 이후 박 전 대통령은 사저로 향했지만, 이 침대는 국가 예산으로 구입한 것이라 놔두고 갈 수밖에 없었다고. 게다가 청와대 비품인 이상 사용 연한이 남아있어 폐기할 수도 없고, 고급 침대라 숙직실에서 쓰기도 부담스럽고, 전 대통령의 물건이라 중고로 내다 팔기도 부적절한 탓에 ‘처치곤란’인 상태의 침대였다.

이 사연이 알려진 후, 각계 각층에서 이 침대의 처리방법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다.

1. 먼저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의 남편인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나에게 달라고 했다. “가족이 인수를 했으니, 청와대는 앓는 이를 뽑은 꼴이고 저는 침대를 구한 것이고 서로가 원하는 것을 얻었으니 묘책 중에 묘묘책 아니냐”는 얘기였다.

하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 본인도 이 침대를 갖고 가지 못한 이유는 국가예산으로 구입한 것이기 때문이었다. 사용자 본인에게도 허락되지 않은 물건을 사용자 가족이 가질 수 있을까?

2.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의 회원들도 자신에게 달라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스포츠’동아에 따르면, 박사모의 한 회원은 "처치곤란이라? XX도 참 여러가지지만 정 처치곤란이면 내게 연락해라. 내가 가져와 대대손손 고이 모시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역시 위와 같은 이유로 이게 가능할 지는 알 수 없다.

3.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청와대를 완전 개방하는 시점에 ‘국정농단 반면교사’로 전시했으면 한다”며 “이때 90만원이 넘는 휴지통들도 함께 전시했으면 좋겠다”고 트위터에 밝혔다. ‘90만원이 넘는 휴지통’들도 국가예산으로 구입한 것인지, 아닌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4. 이 침대에 관한 소식을 전한 허프포스트코리아의 페이스북에도 다양한 댓글이 달렸다. 그중 가장 많은 '좋아요'를 기록한 것은 "박사모 회원들에게 경매를 붙힌 후, 그 수익금으로 이번에 물난리를 겪은 이재민을 도와주자"는 내용의 댓글이었다.

‘채널A’의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가 처리하지 못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침대는 총 3개다. 각각 475만원, 669만 7000원, 80만 8000원 짜리 침대들이라고 한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