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헬기 '수리온' 결함 묵인에는 박근혜와 우병우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의 결함 문제를 감사원으로부터 보고받고도 묵인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특히 여기에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개입했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이 감사원에서 제출받은 '대통령 수시보고 현황' 자료를 보면 박 전 대통령은 탄핵되기 전인 지난 2016년 8월12일 감사원으로부터 '군수장비 획득 및 운용관련 비리 기동점검' 결과를 보고받았으나 어찌된 일인지 언론에 공개되지 않았다.

42

당시 감사원이 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한 내용에는 수리온의 엔진·전방유리(윈드실드) 결함이 포함됐다. 두 달 뒤인 10월20일에는 감사위원회에서 감사결과가 최종 의결됐고, 11월22일에는 감사 결과가 공개됐다. 하지만 당시 감사원은 수리온 결함 내용을 공개 대상에서 제외했으며, 이달 16일에 와서야 수리온 관련 비위와 수사의뢰 내용을 발표했다는 것이다. 감사원 측은 "지난해 수리온 감사과정에서 결함이 발견돼 추가 조사를 진행했다. 이번에 발표한 것은 추가 조사내용에 관한 것"이라고 정 의원에게 해명했다.

하지만 정 의원은 "작년 11월22일 공개된 보고서와 지난 16일 발표된 감사결과 보고서는 동일한 문건이다. 최종 의결 날짜도 10월20일로 동일하다"며 "당시 박 전 대통령에게 수리온 결함에 대한 보고가 전부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7월18일)

5432

우병우 전 민정수석

김종대 의원은 7월18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수리온 헬기는 지난해 12월 추락하는 대형사고를 겪고도 불과 두 달 만에 납품이 재개됐다"면서 "KAI의 자금비리 및 횡령 가능성은 3년 전에도 포착됐는데 감사원이 고소·고발까지 했지만 지난 정부가 감사를 중지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 정부가 꾸린 방산비리합동수사단이 KAI를 수사할 것으로 다들 예상했지만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 김종대> 그런데 왜 KAI를 성역으로 봤냐는 거죠.

◇ 김현정> KAI는 왜 성역으로 봤다고 생각하세요? 거기도 뭔가 의도적으로 봐줬다고 생각하세요, 성역으로?

◆ 김종대> 저는 정치적 이유가 있다고 봐요.

◇ 김현정> 어떤?

◆ 김종대> 이 KAI의 내부의 자금비리 뭐 횡령이라든가 배임죄, 이런 것들은 이미 3년 전에 그 가능성이 포착이 됐는데도 지금까지 수사가 안 돼왔고 그 당시에는 감사원이 고소고발까지 했습니다, KAI를. 그런데도 이후에 박근혜 정부 기간 내내 감싸줬단 말이죠. 그러다 보니까 이 수리온 감사에 대해서도 방사청만 감사해서 될 일이 아닙니다. 당연히 개발 업체로 이어졌어야 하는데 정작 이 감사는 방사청 하나만의 감사. 이렇게 봤을 때는 뭔가 감사 자체가 불완전하다. 그리고 그 배경에는 청와대에서 민정수석실에서 이걸 직접 컨트롤했다. 우병우 수석이 핵심이라고 봅니다. (노컷뉴스, 7월18일)

감사원은 7월16일 국산 첫 헬기였던 수리온에 대해 엔진 과열, 프로펠러 충돌, 전방유리 파손, 기체 내부의 빗물 유입 등 결함에 대해 구체적으로 발표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