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에서 발견된 문건에 대한 우병우의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청와대가 7월 14일에 이어 7월 17일에도 캐비닛에서 발견된 문건이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는 정무수석실이다. 민정수석실 캐비닛에 이어 정무수석실 캐비닛에서도 폐기되지 않은 문건이 발견된 것이다. 특히 14일에 발견된 문건의 경우,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재임하던 기간에 생산된 문서로 추정되고 있다.

the

7월 17일, 우병우 전 수석은 직권남용 혐의 등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나타났다. 당연히 기자들은 ‘문건에 대해 물어보았다. ‘MBN’의 보도에 따르면, 그의 대답은 짧았다.

"언론 보도를 봤지만 무슨 상황인지, 무슨 내용인지 저는 알 수가 없습니다."

‘재임기간에 생산된 문서라는 이야기가 있다고 묻자, 우병우 전 수석은 “이미 답변을 드렸다”고 말했다.

‘한국일보’는 “삼성 합병 관련 메모 작성 시점으로 추정되는 2014년 8월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민정비서관으로 재임하던 시기”라고 보도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