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청와대에서 발견된 '민정수석실 문건' 수사에 착수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청와대가 지난 14일 '우연히' 발견했다고 밝힌 박근혜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 작성 문건 300여종 중 일부를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넘겨받아 분석작업을 진행하는 가운데 문건 중 일부를 검찰이 인계받아 수사에 착수한다.

서울중앙지검은 17일 "청와대에서 발표한 민정수석실 문건과 관련해 오늘 중 일부를 특검으로부터 이관받아 특수1부(부장검사 이원석)가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검팀은 청와대가 공개한 300여종의 문건 중 국정농단과 관련된 문건을 넘겨받아 분석에 돌입했다. 문건을 분석하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근혜 전 대통령, 문화계 '블랙리스트' 공판 등에 증거로 활용될 수 있을지 살펴보겠다는 방침이었다. 현재 특검은 수사권한이 없기 때문에 관련 문건을 검찰에 인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

특수1부는 이날 중으로 문건 중 일부를 특검으로부터 이관받아 수사에 착수하겠다는 방침이다. 특수1부는 현재 감사원 감사결과를 토대로 2015~2016년 3차례 걸친 면세점사업자 선정 비리 관련 수사도 담당하고 있다.

특수1부는 형사8부(부장검사 한웅재)와 함께 검찰 특별수사본부에서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61)의 뇌물 혐의 등을 전담해 수사했다. 현재 박 전 대통령과 최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62) 뇌물사건 공소 유지도 담당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