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폭탄' 피해 복구에 나선 청주의 현재 상황(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16일, 시간당 91.8㎜의 폭우가 내린 충청북도 청주 지역. 하루 동안 290.1㎜라는 기록적인 폭우에 충북소방본부에는 '집에 물이 들어오고 있다', '도로가 물에 잠겼다'는 침수 신고가 500건 이상 접수되기도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주, 괴산 등 충청북도 6개 시군에서 주택 451채가 침수되고 6채가 반파되는 피해가 있었다. 농경지는 침수 2천782㏊, 매몰 102㏊, 유실 105㏊ 등 2천989㏊가 피해를, 가축은 4만2천 마리가 폐사했다. 인명피해도 발생해, 도내에서 4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실종됐다.


kakao

아래는 비가 그친 청주지역의 현재 상황이다.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뉴시스에 따르면 청주시의회는 청주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피해보상과 복구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시의회 의원 38명은 폭우 현장을 찾아 복구를 돕고 긴급 구호물품도 지원했다.

수도관 일부의 파열로 복대·가경·강서동 일대 약 6만1천가구에 수돗물 공급이 일시 중단되기도 했으며, 파손된 상수도 시설의 교체 작업 등 완전 복구에는 열흘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16일, 한 트위터리안은 사진 한 장을 통해 상황의 심각성을 전하기도 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