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후 재입북' 임지현 팬카페의 상황은 이렇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국 방송에 탈북자로 출연했던 임지현이 북한의 선전매체에 전혜성이라는 이름으로 등장했다. 임지현은 TV조선 '모란봉 클럽', '남남북녀'에 출연한 바 있다.

1

kakao

중앙일보는 16일 단독으로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에서 공개한 영상에 임지현이 등장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영상의 제목은 "반공화국 모략선전에 이용되었던 전혜성이 밝히는 진실"로, 임지현은 영상에서 "2014년 1월 탈북해 지난 달 돌아왔다. 평안남도 안주시에서 부모님과 살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임지현은 탈북 배경에 대해 "잘 먹고 돈도 많이 벌 수 있을 거라 상상했다"라고 말했다. 또 "(한국에서) 술집을 비롯한 여러 곳을 떠돌았지만 육체적 고통과 정신적 고통만 있었다. 돈도 벌고 연기도 하고 싶어 방송에 출연했다"고 전했다.

뉴스1에 따르면 임지현은 "남조선 생활은 하루하루 지옥 같았다"라며 "부모님 생각에 피눈물을 흘렸다"고 울먹이기도 했다.

임씨는 방송 말미에서 “한국생활이 외로웠다. 부모님이 그리웠다”며 “주변 탈북자들에게 돌아가겠다고 말했었다”고 했다. 그는 이어 “탈북자들이 여기서 한 일(방송출연)이 있는데 돌아가면 총살을 당해 죽는다”며 만류했다고 소개했다. (...) 본인 의지로 북한에 돌아왔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 중앙일보(2017. 7. 16.)

1

그간 방송 출연을 했던 임지현이었던 만큼 한국에는 그녀를 위한 팬카페도 있었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임지현은 지난 4월, 팬카페를 통해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임지현이 북한 선전매체에 등장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 팬카페에는 폐쇄를 알리는 공지가 게시됐다.

임지현의 팬카페 운영자는 "임지현이 납치되었든지, 자진 월북이든지 이미 북한에 있다"라며 "임지현의 상황은 카페의 문제를 떠나 국가적인 문제다. 이제는 국가에 맡겨야 한다"고 전하며 카페 폐쇄를 알렸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대공수사 관계자는 "담당 경찰관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입북 경위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