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의원이 탁현민을 청와대 행정관으로 추천한 입장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국회의원(김해을)이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을 추천한 게 자신이라며 "탁현민 교수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하고 그를 추천한 이유를 밝혔다.

news1

탁 행정관은 2007년 펴낸 대담집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 등의 저서에서 드러난 왜곡된 성인식으로 행정관직에서 물러나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김 의원은 탁 행정관의 경향신문 인터뷰 링크를 공유하며 "탁현민 교수에게 미안한 마음을 담아 글을 올린다"고 글을 시작했다.

그는 이어 "대선 끝나고 청와대에 들어와 도와달라고 여러 사람들이 탁 교수에게 부탁을 했다"며 "저도 그중의 한 명"이라 밝혔다.

이어 그는 "제주에 피신까지 하면서 이제는 자유롭게 살고 싶다는 그에게, ‘당선만 시켰다고 끝이 아니다’라는 논리를 들이댔다"며 "최소한 정권 초기만큼은 도와드려야 하지 않겠냐며 몰아세웠다"고 썼다.

그는 자신이 탁 행정관을 추천한 이유에 대해서도 밝혔다.

김 의원은 "그간의 청와대 행사들이 문재인 대통령께는 맞지 않는 옷인 것 같아서였다"며 "노무현 대통령의 소탈한 모습이 국민들께 제대로 전달되지 못했던 아쉬움이 늘 회한처럼 가슴 한구석에 응어리로 남아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런 일을 해내는 데 탁 교수가 가장 적임일 거라고 저는 판단했고,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추천했다"고 적었다.

탁 행정관은 2007년 펴낸 대담집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에서 "(첫 경험 상대가) 내가 좋아하는 아이가 아니기 때문에 어떤 짓을 해도 별 상관없었다"며 "얼굴이 좀 아니어도 신경 안 썼지. 그 애는 단지 섹스의 대상이니까"라고 말했으며, 이에 다른 대담자가 "그녀도 친구들과 공유했던 여자"냐고 묻자 "응, 걘 정말 쿨한 애야"라고 답한 바 있다.

한편 이날 김 의원이 첨부한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탁 행정관은 "과거에 쓴 책, 칼럼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있다. 억울한가"라는 질문에 “억울하기보다는 먼저 부끄럽고 참담한 마음이 더 크다. 어쩌면 정말 억울한 분들은 제 십년 전 글로 인해 깊은 실망과 불쾌감을 느낀 여성분들이 아닐까 생각한다. 제가 지난날의 잘못에 대해 사과하고 그 후 10년 동안 조금씩 변하려고 노력해온 시간들에 대해 소명하고 이제부터 앞으로의 남은 삶도 그렇게 살지 않겠다는 다짐을 드리며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답했다.

아래는 김 의원이 올인 페이스북 전문이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