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요코하마에서 맹독성 불개미가 500마리 이상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5월, 일본 효고현 아마가사키시 인근에서 남미 원산의 맹독성 불개미가 발견됐다. 당시 발견된 곳은 중국에서 건너온 화물 컨테이너였다. 이후 고베와 나고야항, 오사카에서도 불개미의 출현이 확인됐다. 또 지난 7월에는 도쿄 오이부드에 정박한 화물선 컨테이너에서도 불개미가 발견됐다.

이 불개미는 물릴 경우, 극심한 통증과 함께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켜 사망에 이를 수도 있을 만큼 치명적이다.

2017-07-15-1500078567-6202891-AS20170714005507_comm.jpg

그런데 지난 7월 14일, 일본 요코하마에서도 불개미가 발견됐다.

‘아사히 신문’이 일본 환경부의 발표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당시 불개미가 발견된 곳은 컨테이너 야드의 아스팔트였다. 아스팔트의 균열된 부분에서 약 500마리의 이상의 일개미와 날개 달린 수컷이 5~10마리, 그리고 번데기와 애벌레가 각각 100마리 이상 발견됐다. 여왕개미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지만, 일본 환경부는 여왕개미가 둥지를 만들어 번식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발견된 불개미들은 모두 살충제로 박멸됐다. 일본 환경부는 발견 장소 주변 2km 일대를 조사할 방침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