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봉선이 '개그콘서트'에 돌아온 이유와 소감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AMPON
뉴스1
인쇄

방송인 신봉선이 KBS '개그콘서트'에 다시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뉴스1은 최근 '개그콘서트'에 과거 출연했던 개그맨들이 복귀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김대희, 안상태, 강유미, 박휘순, 박성광 등의 개그맨들이 컴백했으며 '봉숭아학당'이 6년 만에 부활했다.

특히 신봉선은 '개그콘서트' 복귀에 대해 남다른 포부를 갖고 있었다. 뉴스1에 따르면 신봉선은 "잘 해야 본전인 복귀일 텐데 부담감은 없냐"는 질문에 "시작하기에 어중간한 나이인데, 그렇다고 포기하기에도 이른 나이라 지금 아니면 언제 해볼까 싶었다"고 대답했다.

또 신봉선은 "내가 잘 해서 개그우먼들의 수명을 늘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개그우먼들은 결혼하고 출산, 육아를 하면서 공백기가 길어지는데 아이를 낳은 아줌마 개그우먼들이 개그 무대에 나와도 아무렇지 않게 바라보는 인식이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미디 빅리그'를 했던 정주리가 '아이를 가지고 개그를 하니 사람들이 망가지는 걸 안쓰럽게 바라본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우리는 정말 즐거워서 개그를 하는 건데, 안쓰럽다는 그런 인식이 바뀌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신봉선은 '개그콘서트'에 복귀하기 이틀 전부터 밥을 먹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는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았다"라며 "김민경과 오나미에게 용기를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또 "자극적이고 수위가 높은 개그나 웃음 소재들이 많은데, 착한 개그를 하면서도 웃음을 주는 프로그램이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라며 "'개콘'은 온 가족이 다 같이 보는 프로그램인 만큼, 예전처럼 시청자들을 끌어당기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