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남성이 새벽에 홍대 클럽서 '긴급 체포'된 이유(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 20대 남성이 오늘(15일) 새벽 홍대 클럽에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이유는?

갑자기 깨진 소주병을 휘둘러 주위에 있던 시민을 16명이나 다치게 했기 때문이다.

뉴스1에 따르면, 특수상해 혐의로 긴급 체포된 박모씨(24)는 새벽 3시 20분쯤 서울 서교동에 위치한 클럽에서 깨진 소주병을 휘두르며 난동을 부렸다.

특히 박씨 인근에 있던 정모씨(27)가 병에 맞아 목 부위를 크게 다쳐 수술까지 받았으며, 11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현재 경찰은 박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며, 클럽 내부의 CCTV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뉴시스에 따르면, 박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래와 같이 진술했다.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