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된 제보로 기자회견 열었던 김인원 변호사가 억울한 표정으로 한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5월 5일 조작된 제보를 토대로 기자회견을 열었던 김인원 변호사(국민의당 전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이 15일 검찰에 재소환 됐다.

w

뉴스1에 따르면, 김 변호사는 "지금도 조작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며 검찰 앞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다소 억울한 표정으로 아래와 같은 말을 했다.

"20년을 검사 생활 했지만 녹취록과 카톡이 조작된 사건을 경험해보지 못했다. 제보자가 육성공개를 동의한 데다가 카톡 내용도 너무 정교해 의심조차 하지 못했다."

"지금도 이준서가 저희(공명선거추진단)에게 허위라는 사실을 알고 녹취록과 카카오톡 내용을 전달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제보 검증 과정과 관련해) 5월 4일 제보를 받았을 때 김성호 부단장이 '공표를 하려면 (제보자의) 전화번호를 주어야 한다'며 이 전 최고위원에게 전화번호를 요구했다. 그러나 그가 '전화번호를 주면 (제보) 협조를 받을 수 없다'고 말해 이메일 주소만 받았던 것이다."

e

"(그래서 해당 이메일로 메일을 보냈으나 아무런 답변이 오지 않자) 본인이 아니라면 제보자가 (답변으로) 반박을 했을 텐데 아무런 응답도 하지 않은 것을 보고 제보자가 맞다는 확신을 했다. 제보자가 이후 잠적한 것으로 이해했다."

"공명선거추진단은 검증기관이 아니다.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수사하려면 우선 문준용씨의 취업 특혜 의혹부터 밝혀야 할 것이다."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 책임론과 관련해) 수사를 해봐야 알겠지만, 관련이 없다고 본다."

검찰은 김인원 변호사와 김성호 전 의원이 제보가 조작됐거나 허위일 가능성을 인식했는데도 진위를 확인하려는 노력을 게을리해 허위사실 공표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변호사와 김 전 의원 조사가 마무리되면 추진단 단장을 맡았던 이용주 의원 등 본격적인 '윗선' 수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연합뉴스 7월 15일)

한편, 김 변호사가 '너무 정교해서 의심조차 못 했다'는 '조작된 녹음파일'은 위 JTBC 동영상을 통해 직접 들어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