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앰네스티가 박근혜 지지자들의 주장을 반박하는 입장을 내야만 했던 사연

게시됨: 업데이트됨:
2
Twitter/AmnestyKorea
인쇄

최근 이른바 '보수' 진영 일각에서 국제앰네스티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인권침해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오자 국제앰네스티가 이를 반박하는 입장문을 냈다.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는 14일 "일부 보도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알려진 것과 달리, 국제앰네스티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판에 관련한 어떠한 형태의 조사도 착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까지 진행된 재판에 대하여 국제앰네스티가 파악하고 있기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공정한 재판을 받을 권리 혹은 다른 인권을 침해 받았다고 보여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2

최근 정미홍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엠네스티에서 박근혜대통령에 대한 인권유린적 재판에 대해 조사에 착수한다는 회신이 왔다고 한다"며 "Amnesty International 런던본부에 인권침해 specialist가 배당"됐다고 주장했다.

정씨는 "미국에서 탄핵 진실규명을 위해 헌신하시는 목사님"이 전해준 소식이라며 이렇게 전한 뒤 "(국제앰네스티가) 재판의 진행과정 처리조사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인귄유린적 재판에 대한 적절한 조사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적었다.

국제앰네스티 관계자는 한겨레에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각 나라에 있는 해외 앰네스티 지부에 어떤 진정서를 내고 관련 회신을 받았을 가능성은 있지만, 박 전 대통령 인권침해 문제를 주장하는 사람들의 요구대로 앰네스티 본부가 조사에 착수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가짜뉴스'였다는 얘기다.

또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는 공식 트위터 계정에서 조금 더 구체적으로 정씨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들 단체가 지난 3월 국제앰네스티에 제출한 청원은 탄핵심판이 공정하지 않다는 내용이었을 뿐, 탄핵 이후 진행되고 있는 재판에 대한 내용은 없었다는 것.

또 국제앰네스티가 열흘 뒤 "조사할 수 없는 케이스"라는 회신을 보냈다는 사실도 밝혔다.


그러나 정씨는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의 입장문에 대해 "거짓을 전하는 한국 지부에 대해 징계를 요구하겠다"고 밝히는 한편, 한겨레 보도를 "거짓보도"로 규정했다. 그는 "국제앰네스티로부터 온 공문 사본을 제가 갖고 있다"며 "미국에서 직접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보도를 전해들은 미국 기자들은 한겨레의 이런 거짓 보도 행태에 대해 경악했다고 말하면서 언론이 이런 식이니 왜 탄핵이 될 수 있었는지 알겠다고 했답니다"라는 누군가의 전언을 전하기도 했다.

park geun hye protest

이날 한 보수 매체는 '월드한인총연합회'를 비롯한 "9개 국가 116명"이 지난 3월 국제앰네스티 본부에 헌법재판소를 조사해달라는 청원을 낸 것에 대한 회신이 도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이어 이 청원을 낸 단체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변론기일 연장신청에도 불구하고 이를 허용하지 아니하고, 부당한 이유로 조기에 심리를 종결하고, 신속한 재판을 하는 것은 국제조약에 위반하므로 무효라고 주장한다"며 정씨의 글을 인용했다.

한편 이 매체가 전한 박 전 대통령의 근황은 다음과 같다.

한편 박근헤 전 대통령은 무리한 재판일정으로 1주일에 4차례나 재판을 받다가 발가락을 문지방에 부딪혀 SNS상에는 건강이상설까지 소문이 퍼지는 가운데 이번주에는 3차례 재판에 불출석하고 오늘 오후 법정에 출석해 내외국인들의 걱정과 근심을 받고 있다. (뉴스타운 7월14일)


Close
박근혜 재판 두 번째 출석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