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여성 운전자'의 차를 세운 경찰은 곧바로 후회할 수밖에 없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플로리다 주 최초의 흑인 검사인 아라미스 아얄라는 지난 6월 19일, 운전 중 경찰 검문을 받았다. 그 이유를 묻자 해당 경찰은 당황한 듯 횡설수설했다.

당시 현장을 담은 보디캠 영상은 소셜미디어에서 주목을 받았고, 많은 이들은 이것이 인종차별이라며 해당 경찰을 비난하고 나섰다. 이날 아얄라는 플로리다 A&M 대학 로스쿨서 수업을 마치고 돌아오던 길에 차를 세우라는 경찰의 명령을 받았다. 경찰 두 명은 양쪽 창문에 기댄 채 아얄라에게 질문을 던졌다.

경찰은 "어디 소속이냐"고 물었고, 아얄라는 "주 검사"라고 답했다. 이에 해당 경찰은 "차량을 조회해 봤더니 아무것도 뜨지 않았다. 한 번도 본 적 없는 번호판이었다."라며 차를 세운 것을 해명하기 시작했다. 경찰은 또한 "창문이 너무 진하게 썬팅되어 있다. 자세히 확인해본 것은 아니지만, 진한 썬팅도 차를 세운 이유 중 하나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아얄라가 애초에 왜 차량을 조회했냐고 묻자 경찰은 "항상 하는 절차"이며 "이를 통해 도난 차량을 찾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올랜도 경찰국은 CNN에 차량 조회는 "공적인 목적"으로 "순찰시 정기적으로 하는 일"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아얄라는 짧게 미소를 짓더니 해당 경찰에게 명함을 달라고 말했다. 이에 경찰은 현재 수중에 명함이 없지만 이름은 써줄 수 있다며 종이 한 장을 건넸다.


kakao

한편, 아얄라는 당시 법을 어기지 않았으며 조만간 경찰서장을 만나 이날 사건에 대해 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명확히 얘기하자면, 나는 법을 어기지 않았다. 번호판은 당시는 물론이고 현재도 정식 등록 되어있으며, 썬팅도 플로리다 주 법을 위반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아얄라는 이어 "이런 검문은 플로리다 주 법에 따라 합법적이지만, 나는 경찰과 시민들이 건설적이고 상호 존중하는 관계를 갖길 바란다. 곧 올랜도 경찰서장을 만나 이 사건이 그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허프포스트US의 'Florida’s First Black State Attorney ‘Violated No Laws’ When Cops Pulled Her Over'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