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전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바다 방출 방침"

게시됨: 업데이트됨:
TAKASHI KAWAMURA
Takashi Kawamura, chairman of Tokyo Electric Power Co. Holdings Inc. (Tepco), speaks during a group interview at the company's headquarters in Tokyo, Japan, on Thursday, July 13, 2017. Kawamura said Tokyo Electric, operator of the wrecked Fukushima nuclear facility, aims for its nuclear operations business to become independently profitable as it expects some of its remaining 11 operable atomic units are still economically viable. Photographer: Kiyoshi Ota/Bloomberg via Getty Images | Bloomberg via Getty Images
인쇄

일본 도쿄전력이 지난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켜 폐로 절차에 들어간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내의 오염수를 바다로 내보내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도쿄전력은 원전 오염수 가운데 삼중수소를 제거하지 못해 이를 내보낸다는 방침인데, 현재까지 삼중수소에 대한 인체 유해성 논란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황이라 주변국들의 우려를 자아낼 것으로 보인다.

원전 내 오염수 배출은 정화작업을 통해 방사성물질을 제거한 뒤 이뤄지기 때문에 주변 환경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란 게 도쿄전력 측의 설명이나, 주변 어민들은 도쿄전력의 이 같은 방침에 대해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fukushima

14일 일본 아시히신문, 도쿄신문 등 보도에 따르면 후쿠시마 원전 운용사 도쿄전력의 가와무라 다카시(川村隆) 회장은 전날 이뤄진 현지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도쿄전력은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배출에 대한) 판단이 이미 끝났다"면서 "원자력규제위원회의 결정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takashi kawamura

도쿄전력의 가와무라 다카시(川村隆) 회장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녹아내린 원자로 1~3호기의 핵연료를 냉각시키기 위해 그동안 77만톤이 넘는 물을 원자로 내로 흘려보냈다.

원자로 내에 들어갔던 이 물은 현재 원전 부지 내 580여개 탱크에 분산 저장돼 있지만 그 양이 계속 늘고 있는데다, 고농도 방사성 물질까지 포함돼 있어 조기에 처분하지 않으면 원전 폐로에도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던 상황.

실제 그동안 후쿠시마 원전 부지 내의 이들 오염수 탱크에선 누수 현상이 지속적으로 확인돼왔다.

이에 대해 도쿄전력 측은 '탱크에 저장된 오염수도 이미 정화작업을 거쳤기 때문에 삼중수소를 제외한 다른 방사성 물질은 제거된 상태'라며 이를 다시 희석해서 배출하면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삼중수소는 수소의 방사성 동위원소로서 물과 분리하기 어려워 오염수로부터 제거하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

대신 삼중수소는 다른 방사성 물질과 달리 인체에 미치는 영향이 적기 때문에 현재 가동 중인 다른 일본 내 원전들은 희석을 통해 오염수의 삼중수소 농도를 법령이 정한 안전 기준치 이하로 낮춘 뒤 바다로 내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fukushima

후쿠시마 원전을 조사하기 위해 일본 도시바 등에서 개발한 원격수중탐색장비

그러나 이미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현지 어민들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바다로 배출될 경우 "풍문 등에 의한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며 반대하고 있다고 도쿄신문이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현재까지 영국, 캐나다, 미국 등에서 삼중수소 생산 원전 종사자에 대한 역학 연구가 진행됐지만, 암 발생이나 사망률 증가 등의 증거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삼중수소가 유도하는 암을 입증한 인간 연구는 없었고, 동물 실험도 감마선과 X선 연구 등에 비해 사례가 적다"고 밝혔다.

하지만 고농도의 삼중수소에 노출될 경우 세포 사멸, 유전적 손상, 생식기능 저해 등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동일본대지진 피해지역 재건을 책임지는 요시노 마사요시(吉野正芳) 부흥상도 14일 기자회견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배출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가와무라 회장은 이번 인터뷰에서 "원자력을 버리면 일본이 쇠퇴한다"며 일본 정부를 향해 "(에너지기본계획에서) 원자력이란 말이 지워지지 않도록 해 달라"고 주문했다고 산케이신문이 전했다.

현재 일본 정부는 조만간 '국가에너지기본계획'(2014년 수립)에 대한 재검토 및 개정 작업에 착수한다는 계획.

일본 정부는 이미 '2030년 에너지 믹스' 전략에 따라 2013년 1%대였던 원전에 의한 에너지 생산 비율을 2030년까지 20~22%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세워둔 상황이어서 새로 마련되는 에너지기본계획엔 원전 신·증설에 관한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