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문건 발견'에 대한 여야 정당들의 엇갈린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시절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 300여건을 발견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여야 정당들이 조금씩 엇갈리는 반응을 내놨다.

여야 정당들은 대체로 신중한 논평을 냈다. 그러면서도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청와대의 발표에 조심스럽게 의문을 제기했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2

우선 자유한국당은 전희경 대변인은 "갑작스럽게 오늘에 이르러 공개한 것에 어떤 정치적 고려가 있었던 것인지 의아스럽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청와대 브리핑 내용에 대한 보다 명확한 사실 관계 파악이 필요하다"며 "관련 자료들이 검찰 수사에 필요한 사안일 경우 적법한 절차대로 처리되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른정당 전지명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청와대가 재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문건을 현 시기에 발표한 것은 오해를 살 수 있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또 "청와대에는 공식·비공식의 수많은 자료가 오갈 수 있기 때문에 이 문건들이 어느 정도의 신빙성을 갖고 있는지 확인이 필요하다"며 "필요하다면 검찰 등에 제출하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2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가 최순실 국정농단에 조직적으로 개입했음을 보여주는 핵심증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재판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조심스럽지만, 국정농단 사태를 국민 앞에 밝히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며 "진실은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청와대가 검찰에 해당 자료를 제출하겠다고 밝힌 것은 "조속한 ‘진실 규명’을 통해 하루속히 민심을 다독여,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나아가려는 새 정부의 의지"가 나타난 것이라고 평가했다.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은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경영권승계 지원과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등에 개입했다는 것을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는 문건들"로 규정했다.

추 대변인은 뇌물죄 혐의를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제는 더 이상 발뺌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그에 걸맞은 법적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