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재단이 '룸살롱 논란'에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OSEN
인쇄

박지성 재단(JS 파운데이션)이 '박지성 룸살롱' 논란에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14일 OSEN에 따르면 박지성 재단 관계자는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마냥 계속 퍼나르면 박지성 이사장의 이미지 실추나 명예 훼손이 될 수 있어 법적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관계자는 "이미 해명 아닌 해명으로, 해프닝으로 끝난 일인데 한참 지난 일이 다시 회자돼 어이가 없다. 많은 분들이 인지할 수밖에 없고, 사실 관계를 떠나 사람들이 오해하면 타격이 크기 때문에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박지성이 룸살롱에 갔다는 내용이 담긴 글이 게시됐다. 게시자는 지난 2003년 11월 23일, 박지성이 일요신문에 네덜란드 활동 당시 근황을 일기 형식으로 연재한 칼럼을 증거로 삼았다.

해당 칼럼에서 박지성은 "제 일기를 담당하는 기자 누나가 룸살롱에 가 봤냐고 물어보셨다. 우리나라 축구선수 중에 룸살롱에 안 가 본 사람 있으면 나와보라고 해라"라며 "룸살롱이라고 해서 이상하게 생각하는데 전 일반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는 그런 곳이 가끔은 편할 때도 있다"고 썼다.

논란이 확산되자 당시 칼럼을 쓴 담당 기자는 "여성 접대 룸살롱이 전혀 아니다"라며 "그런 곳이라면 기사에서 언급했을 리도 없다"라며 "박지성 선수 성격상 그런 분위기를 좋아하지도 않는다. 얼굴이 알려진 공인이다 보니 사람들 눈을 피해 그런 곳에 가본 것이란 내용"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스포탈코리아에 따르면 박지성은 13일(현지시간) 국제축구연맹(FIFA) 마스터코스 졸업 논문을 발표했다. 매체는 박지성이 '축구 행정가'로서의 첫 발을 내딛은 것이라 평가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