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강남 양측, 결국 입장 번복 "열애 맞아..이제 시작"[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1
OSEN
인쇄

어렵게 한 쌍의 커플이 탄생했다. 유이가 입장을 번복하며 강남과의 열애를 인정했다.

유이의 소속사 열음 엔터테인먼트 측은 14일 OSEN에 "우선 현재 유이씨가 드라마 촬영중으로 확인이 늦어진 점과 여배우이기에 더욱더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어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 드리지 못한 점과 이로 인해 혼란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유이씨와 강남씨는 서로에게 호감을 갖고 이제 막 교제를 시작한 시점에 급작스러운 보도로 인해 당황하고 조심스러워 하고 있다. 또한 유이씨는 현재 새롭게 시작하는 드라마 촬영으로 인해 혹여나 작품에 피해가 될까라는 우려로 더욱더 조심스러웠던 입장"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부분에 있어 서로 배려를 하다보니 먼저 열애 사실을 부인했으나, 서로 상의 하에 공식적으로 연애를 인정하기로 결정했다"면서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두 사람을 지켜 봐주시고 앞으로의 활동에도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강남 측 역시 이날 OSEN에 "유이와의 교제가 맞다. 노코멘트는 배려 차원"이라고 열애를 인정했다.


kakao

앞서 이날 한 매체는 강남과 유이가 SBS '정글의 법칙' 촬영을 하면서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열음 엔터테인먼트 측은 "본인 확인 결과 두 사람의 열애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두 사람은 친한 친구 사이일 뿐이다"고 열애설을 부인했다.

곧바로 유이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촬영 중 갑작스런 전화에 너무 당황스럽네요. 강남 오빠랑 정글로 친해져 밥도 먹고 다같이 편하게 만난적은 있습니다"라며 "근데 그걸 무조건 다 열애로 봐주시면 슬퍼요. 여러분 진짜 제가 연인이 생기면 말하겠습니다. 지금은 열일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다 또 다른 매체에서 강남과 유이의 데이트 파파라치 사진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포옹을 하며 다정한 모습. 하지만 유이 측은 "파파라치 사진이 정확히 어떤 경위로 찍혔는지 모르지만, 열애는 사실이 아니다. 다시 또 한번 확인을 해보겠다"라고 재차 부인했다.

한편 유이는 지난 5월 팀 탈퇴를 발표하고 열음엔터테인먼트로 이적했다. 내달 첫 방송하는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을 촬영 중이다.

지난 2011년 힙합그룹 엠아이비로 데뷔한 강남은 다수의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올해 1월 그룹이 해체되면서 솔로로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