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도 국회 추경심사에 복귀하기로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청와대
인쇄

여야 4당이 14일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 심의를 위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여하기로 극적으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7월 임시국회 현안인 추경과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18일 본회에서 통과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전 의원 총회를 열고 추경심의와 정부조직법 개정안 심의에 참여를 결정했다.

바른정당도 앞선 이날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갖고 추경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에 심사에 나서기로 결정했고, 국민의당은 이미 전날 오후 추경안 심사 복귀를 선언했다.

2

전날 오전까지만 하더라도 야3당은 일부 인사의 장관 후보직 임명철회를 요구하면서 추경안 심의를 '보이콧'하겠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전날 오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국민의당을 찾아 추미애 민주당 대표의 '머리자르기' 발언에 대해 '대리사과'하면서 국민의당의 복귀를 이끌어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그 즈음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국회 정상화를 위한 최소한의 조치를 취해 달라"고 요청했다. 야당이 반대하고 있는 일부 후보자의 자진사퇴 필요성을 건의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이후 야당들이 강하게 임명에 반대해왔던 장관 후보자 두 명의 운명이 결정됐다.

조대엽 전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전격 사퇴했으며, 송영무 국방장관 후보자는 장관 임명장을 받았다.

2

야3당의 합류로 추경안 심의는 재개되지만 논란이 되고 있는 공무원 증원을 두고는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할 것으로 보인다.

11조2000억원에 달하는 이번 추경안은 문 대통령의 공공부분 일자리의 확충이라는 대선 공약과 맞닿아 있다. 정부, 여당으로서는 최대한 원안에 가까운 상태에서 통과시키길 원하고 있다.

야당은 예산을 대폭 삭감하려 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은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총액 11조2000억원 가운데 1조5000억원을 심사 과정에서 감액하겠다고 밝혔다.

바른정당은도 30% 삭감과, 60% 삭감이라는 두 가지 안을 만들어 추경안에 대한 내부 심사를 마친 상태다.

Close
문재인 대통령 메르켈 독일 총리 회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