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바른정당으로 돌아간다는 얘기가 아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7월 13일, tbs 라디오 방송에서 지난 대선 당시 한국당으로 복당한 것은 “정치인생 뿐 아니라 제 삶 전체에서 가장 잘못된 결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한 결정(복당)이 보수대통합이라든지 또는 보수개혁이라는 결론을 도출한다면 다행이지만, 만약 그것이 안 된다고 하면 저는 그 결정에 대해 정치적 책임을 질 각오가 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the

장제원 의원의 발언 이후 바른정당 의원들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향해 결단을 촉구하기 시작했다.

먼저 하태경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 복당을 후회하는 분은 장제원 의원뿐이 아니다”라며 “홍준표 대표되고 류석춘 혁신위원장 되는 걸 보니 한국당 소멸할 수밖에 없다고 한탄하고 계신다. 이왕 없어질 한국당이다. 한국당에서 어서 나오는 것이 보수를 살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국당에 ‘희망’이 없다는 것은 이미 확인된 것이지만 그래도 혁신을 위한 바른 노력이 나온다면 그마저 폄하하고 싶지는 않다”며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보수를 더욱 절망적인 눈으로 보게 만드는 한국당의 행태를 목도하는 것은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모든 사람에게 안타까움이고 고통”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진정 보수를 살리는 길이 무엇인지 한국당 의원들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장제원 의원의 한 마디가 바른정당에게 의외의 힘을 실어준 셈이 된 것이다.

그러자 이번에는 장제원 의원이 자신이 한 말의 의미를 다시 설명했다. 장제원 의원은 하태경 의원의 페이스북에 댓글을 달아 “하태경 의원이 제 발언에 대해 침소봉대를 한다”며 “저의 정치적 책임이라는 발언에 바른정당으로 돌아간다는 옵션은 없다”고 못박았다. 또한 “자유한국당이 개혁이 되는데 최선을 다하고 안되면 여기서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는 얘기”라며 “발언의 진의를 왜곡해서 자당의 마케팅에 이용하는 태도는 옳지 못하다”고 밝혔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