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블라인드 채용 방침에 대한 사진가들의 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월 22일, "당장 이번 하반기부터 공무원이나 공공부문 채용할 때 '블라인드 채용제'를 실시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채용하는 분야가 특별히 일정 이상 학력이나 스펙, 신체조건을 요구하는 경우 외엔 이력서에 학벌이나 학력, 출신지나 신체조건, 말하자면 차별적 요인은 일체 기재하지 않도록 하자”는 것이다.

이후 정부는 지난 7월 5일, '평등한 기회·공정한 과정을 위한 블라인드 채용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출신지역, 가족관계, 신체조건(키·체중·외모), 학력 등을 입사지원서에 적도록 요구할 수 없으며 사진 부착도 금지”된다.

이 방안이 공공부문을 넘어 민간부문까지 확대될 경우, 대부분의 구직자들이 사진관에서 증명사진을 찍어야 하는 일이 감소할 가능성도 크다는 이야기다.

이에 대해 전국에서 사진관을 운영하는 사진가들이 입장을 발표했다.

the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7월 13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옆에서는 한국프로사진협회의 기자회견이 있었다. 이들은 "이력서 사진부착 금지 방침은 사진을 천직으로 아는 전문직업인들이 설 자리를 없애 버린다”며 “이력서 사진 부착금지' 방침을 철회해달라고 요구했다.

또한 이들은 "디지털·스마트폰 카메라 사용 확대와 경기침체로 인해 가뜩이나 동네사진관이 사라져가는 마당에 여권 사진과 이력서 사진으로 근근이 생계를 이어가고 있는 사진관을 무너뜨리고 골목상권을 죽여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우리는 입사지원서에 출신지역·가족관계·신체조건·학력 정보를 쓰지 못 하게 하는 데 동의한다”며 “기업의 사진부착을 요구는 대리시험 방지 등 공정한 채용을 위한 것이고 업무수행을 위해 신체정보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고 주장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한국프로사진가협회의 육재원 협회장은 “이력서 사진 부착이 금지되면 증명 사진에 생업을 의지하는 사진관은 폐업할 수밖에 없고, 2차적으로 수십 종의 관련 산업과 대학의 사진학과들이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재범 비대위원장은 “증명사진류 촬영이 사진관 수입의 60~70%를 차지하고, 취업용 사진으로만 한정해도 전체 40%의 수입을 차지하고 있다. 엄청난 타격을 입을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밝혔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