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 회항의 피해자 박창진 사무장은 지금 대한항공에서 어떤 상황에 부닥쳤나?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alessandro michele

지난해 4월 약 1년 3개월 만에 현업으로 복귀한 대한항공 '땅콩 회항 사건'의 피해자 박창진 사무장이 KBS와의 인터뷰에서 근황을 밝혔다.

박 사무장은 지난 2014년 12월 땅콩 회항 사건의 전모를 폭로한 후 외상 후 신경증, 적응 장애, 불면증 등으로 2015년 1월 29일부터 2016년 4월 7일까지 총 435일을 요양한 바 있다.

KBS는 땅콩회항 사건 폭로 당시 만났을 때 그는 '사무장'이었으나 지금은 '승무원'이라며 그가 처한 상황을 보도했다.

복직 후 21년차인 박 사무장은 1~3년차 승무원이 담당하는 이코노미스트 승객대응에 배치됐다고 한다.

"지금은 주로 이코노미에서 승객 대응하는 일을 해요. 이코노미는 보통 1~3년 차 신입 승무원들이 배치돼요. 좌석, 화장실을 청소하고 현장 일을 해요. 거기에 배치돼 근무를 하고 있으니까요." -KBS(7월 13일)

그가 까마득한 후임들이 주로 맡는 업무에 투입된 이유는 승무원 자격을 갱신 당한 후 영어 시험에서 계속(5번) 탈락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회사로부터 1년 이상 휴직했다고 모든 승무원 자격을 갱신하라는 요구를 받았어요. (승무원 자격시험 중 하나는 영어 방송 자격이다.) 제가 꽤 영어를 잘 하는 편인데(웃음), 지금 제 심정을 영어로 말하라고 해도 할 자신이 있는데 그걸로 계속 페일(탈락)시키고 있어요. ... L과 R 발음이 안 된다는 식이에요." -KBS(7월 13일)

박 사무장은 올해 4월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사 측에서 내세우는 바는 장기간 쉬었기 때문에 업무에 대한 여러 가지 자격이라든지 이런 것을 재충전한 후에 기회를 줄 수 있다고 얘기를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땅콩 회항 사건의 가해자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대법원 선고는 2년 넘게 '계류' 중이다.

조 전 부사장은 지난해 12월 미국 뉴욕 JFK국제공항에서 대한항공 일등석에 탄 뒤 ‘마카다미아를 봉지째 줬다’며 서비스가 부실하다고 승무원 들에게 폭언·폭행을 하고, 항공기를 탑승게이트로 되돌리도록 지시했으며, 박창진 사무장을 강제로 내리게 한 혐의(항공보안법상 항공기항로변경 혐의)로 이듬해 1월 구속기소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