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회장, 운전기사 폭언·폭행...1년새 3명 ‘퇴사'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장한(65) 종근당 회장 겸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이 운전기사를 상대로 폭언을 하고, 불법 운전을 지시한 정황이 드러났다. 복수의 피해자들은 “회장의 폭언으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렸다”고 입을 모았다. 이 회장의 폭언 등 ‘갑질’로 최근 1년 사이에만 3명의 운전기사가 잇따라 회사를 그만 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부터 1년가량 이 회장의 차량을 운전했던 ㄱ씨가 13일 <한겨레>에 제공한 녹취 파일을 들어보면, 이 회장은 운전 중이던 ㄱ씨를 향해 “X신같은 X끼. 너는 생긴 것부터가 뚱해가지고 자식아. 살쪄가지고 미쳐가지고 다니면서 (…) 뭐하러 회사에. X신같은 X끼, 애비가 뭐하는 놈인데 (…)”, “X신처럼 육갑을 한다고 인마. (…) 아유. 니네 부모가 불쌍하다 불쌍해. X끼야” 등의 폭언을 했다. 이 회장은 ㄱ씨에게 “월급쟁이 X끼가 일하는 거 보면 꼭 양아치 같아 이거. X끼야 너는 월급 받고 일하는 X끼야. 잊어먹지 말라고. 너한테 내가 돈을 지불하고 있다는 거야. 인마 알았어?” 등의 강압적인 태도도 보였다. 계속되는 이 회장의 폭언을 참지 못한 ㄱ씨는 결국 회사를 그만뒀다.

2개월 남짓 이 회장 차량을 운전하다 최근 퇴사한 ㄴ(46)씨가 <한겨레>에 제공한 녹취 파일에도 이 회장이 “아 X끼 이거. 운전하기 싫으면 그만둬 이 X끼야. 내가 니 똘마니냐 인마?”, “이 X끼 대들고 있어. 주둥아리 닥쳐. (…) 건방진 게”라고 말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ㄴ씨는 <한겨레>와 만나 “회장 차량을 운전했던 2달간 스트레스로 인해 몸무게가 7㎏이 넘게 빠졌고, 매일같이 두통약을 두 알씩 먹었다. 응급실로 실려 가기도 했다”며 “회장의 폭언으로 공황장애가 와 회사를 그만둔 기사도 있다”고 말했다.

the

이 회장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증언도 있다. 최근 6개월가량 회장 차량을 몰았다는 ㄷ씨는 “운전하는 게 본인 마음에 들지 않거나 불쾌한 일이 있으면 본인 성질을 못 이겨 휴대폰을 집어 던지고, 조수석을 발로 차기도 했다”고 증언했다. ㄱ씨도 “성질나면 조수석을 종종 발로 찼다”고 말했다. 법무법인 해마루 임재성 변호사는 “운전자를 폭행할 경우 그 차가 보행자를 칠 수도 있기 때문에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제5조의10에서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며 “이 회장의 행위는 특가법 위반 소지가 커보인다”고 말했다. ㄴ씨가 2015년 녹취한 파일을 들어보면, 이 회장은 직진을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우회전 전용차로로 진입하라고 지시한 뒤 “뒤에 우회전하는 차량 있을 테니까, 미안하다고 하고 앞으로 가. 이 XX야, 가고 비상 라이트를 켜, 미안하다고. 아이 XXXX”라고 말하기도 했다. ㄴ씨는 “술에 취해서 차에 타면, 파란불에 보행자가 지나고 있는데도 횡단보도를 지나가라고 했다”며 “회장은 항상 ‘벌금을 내면 되지 않느냐. 내가 늦지 않는 게 중요하다’는 태도였다”고 말했다.

제보자들의 주장에 대해 종근당 관계자는 “회장님이 욕을 한 부분은 인정을 했다. 운전을 위험하게 하는 걸 싫어하기 때문에 주의를 줬는데 자꾸 어겨서 그때부터 막말을 했다고 한다”며 “그러나 ‘휴대전화를 집어던지고, 조수석을 발로 찼다’, ‘파란 불인데 가라고 했다’는 증언은 사실이 아니라고 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만식 몽고식품 회장, 이해욱 대림산업 부회장, 정일선 현대비엔지스틸 사장 등이 운전기사를 상대로 폭행 및 폭언, 무리한 운전지시 등을 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을 빚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