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진 앵커가 바른정당에 입당한 이유를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7월 13일, 박종진 전 채널A 및 TV조선 앵커가 바른정당에 입당했다. 바른정당의 ‘우수인재 영입 1호’ 인사다. 바른정당은 박종진 전 앵커를 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위촉한다며 “국민과 함께 역동하는 민생정당·정책정당 그리고 수권 대안 정당으로 도약하기 위해 각계·각층의 다양한 우수 인재들을 모시기로 했다”고 밝혔다.

the

13일 입당식을 가진 박종진 전 앵커는 ‘뉴스1’과의 인터뷰를 통해 “바른정당 당대표 경선 당시 사회 의뢰를 받았다. 그때 당대표 후보 네 분이 제 영입 이야기를 꺼냈다. 처음에는 농담으로 받아들였는데 이혜훈 대표가 당대표가 된 뒤 공식 영입 제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자신은 ‘중도’라며 “중도 좌파와 중도 우파는 비슷한 측면이 있고 바른정당은 중도보수이기에 제 정치적 성향과 가깝다”고 설명했다. "경제 문제의 경우 바른정당이 추구하는 경제 민주화 가치도 중요하지만 시장경제주의도 중요하기 때문에 당내에서 필요한 경우 목소리를 내겠다.” 또한 그는 “내년 재보궐선거 도전도 염두에 두고 여러가지를 고민 중”이라고 덧붙였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